MY MENU

법무자료실

제목

피한정후견심판 받은 지적장애인의 예금 거래 행위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23.10.23
첨부파일0
추천수
0
조회수
289
내용

[판결지적장애인 비대면 거래 금지한 우체국대법원 "차별행위"

박수연 기자

2023-10-16 13:57

 

 

지적 장애인이 돈을 인출하려면 반드시 창구에 가도록 하고액수가 클 경우 한정후견인과 동행하도록 한 과거 우체국 은행의 규정은 정당한 이유 없는 차별이라는 대법원 판단이 나왔다.

 

대법원 민사2(주심 민유숙 대법관)는 씨 등 지적 장애인 18(소송대리인 조미연 변호사법무법인 원곡 서창효서치원유승희최정규 변호사)이 국가를 상대로 제기한 장애인 차별행위 중지 소송(2020301308)에서 원고 일부승소 판결한 원심을 9월 27일 확정했다.

 

 

씨 등은 2018년 1월 법원에서 한정후견개시 심판을 받았다한정후견은 질병이나 장애노령으로 사무를 처리할 능력이 부족한 사람에게 후견인을 지정해 법률 행위 등 후견 사무를 수행하도록 하는 제도다당시 법원은 A씨 등 지적 장애인이 금융 거래를 할 때 인출일 전부터 30일을 합산해 거래 금액이 100만 원을 넘으면 한정후견인의 동의를, 300만 원이 넘으면 법원의 허가를 받도록 했다.

 

 

그러나 우체국 내부 지침에 따르면 거래액이 100~300만 원인 경우 한정후견인의 동의서를 받더라도 단독으로 거래할 수 없고반드시 한정후견인이 동행해 창구에서 거래해야 했다또 30일간 100만 원 미만의 금액을 이체하거나 인출하려고 해도통장과 인감을 갖고 은행 창구에 가서 직접 거래해야 했다.

 

 

씨 등은 이 같은 행위가 차별이라며 2018년 11월 소송을 냈다.

 

 

1심은 "30일 합산 100만 원 이상 거래의 경우 '동의서제시에 의한 방법을 사용하지 못하게 하고 한정후견인과 동행을 요구하는 행위를 중지하라"고 판결했다아울러 우체국과 은행이 원고 1인당 50만 원씩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고 덧붙였다.

 

 

2심에서도 차별 중지 명령은 유지됐다다만 배상금 액수를 1인당 20만 원으로 줄였다.

 

 

대법원도 이 같은 판결을 확정했다.

 

 

재판부는 "피한정후견인을 보호하기 위해 어떤 조치나 제한이 필요한지는 후견 사건을 담당하는 가정법원이 심리 절차를 거쳐 판단하는 것"이라며 "피한정후견인의 상태를 정확하게 알지 못하는 우정사업본부 등이 임의로 제한하는 것을 정당화할 근거를 찾을 수 없다" 설명했다.

 
0
0

게시물수정

게시물 수정을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

댓글삭제게시물삭제

게시물 삭제를 위해 비밀번호를 입력해주세요.